Home> 청와대 이야기> 청와대 소개

청와대 소개

청와대의 이름 뜻은 푸를 청(靑), 기와 와(瓦)자를 써서 ´푸른 기왓장으로 지붕을 얹은 건물´이란
의미를 지니고 있는 곳입니다.
청와대 청와대는 대통령께서 일하시고 생활하는 모든 공간을 일컫는 정식 이름이기도 합니다.
청와대라는 이름으로 불리기 시작한 건 제 4대 대통령이셨던 윤보선 전 대통령
시절이었고, 오늘날에는 단순히 공간을 일컫는 이름뿐 아니라 대통령과
대통령의 일을 돕는 부서 전체를 의미하기도 합니다.

청와대는 조선 시대(1392~1910) 왕들이 살던 곳인 경복궁과
가까이에 있습니다. 조선 시대의 청와대 자리는 '경무대'였습니다.
경무대는 나랏일을 맡는 사람들을 뽑는 과거시험과 무술대회,
병사 모집과 같은 여러 가지 큰 행사를 치르는 곳이라는 의미가
담겨 있다고 합니다.

청와대 뒤쪽에는 옛 도읍이었던 서울을 동서남북으로 에워싸 보호하고
있는 4개의 산 중 하나인 북악산(342m)이 우뚝 솟아 있습니다.
북악산을 중심으로 이 4대 산의 능선을 따라 옛 성벽들이 쌓아 올려 졌고
조선 시대 성벽 일부는 아직 원래 모습 그대로 비교적 잘 보존되어 있답니다.

조선 시대 북악산 산기슭은 왕궁과 가까울 뿐 아니라 멋들어진 경치 때문에 근처에 왕족들과 양반들이 많이 자리 잡고
살았습니다. 덕분에 이 근처의 아름다운 경치를 표현한 시, 그림, 문학작품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.
청와대 주변사진 오늘날의 청와대는 주변 자연환경을 세심하게 보전하여,
서울에서 가장 푸르른 지역으로 꼽히고 있습니다.
높이 솟은 소나무, 떡갈나무, 감나무, 사슴, 희귀종 새, 다람쥐, 그 밖의 동물들이
자유롭게 땅 위를 돌아다닐 정도로 맑고 깨끗한 자연환경을 지키고 있는 곳이지요.
북악산 기슭에 아늑하게 자리 잡은 대통령 관저에서 내려다보는
서울 중심가의 모습은 너무나도 멋집니다.

맨위로